• 최종편집 : 2020.4.7 화 00:12
상단여백
HOME 지역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 "제2대구 코로나 19 사태 막기 위한 단호한 조치"신천지 과천 본부 긴급 강제조사
배기백 기자 | 승인 2020.02.25 12:42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는 코로나 19 감 염자가  날로 증가되는 가운데   제2의 대구 사태 막기 위해 신천지 과천 본부 긴급 강제조사를 진행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도 역학조사 과정에서 신천지 신도 1만 명이 집결한 예배가 지난 16일 과천에서 개최된 것을 확인했다, "이 예배 참석자 중 수도권 거주자 2명(서울 서초구, 경기 안양)이 이미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과천 예배는 대구 집단감염 원인으로 지목된 집회(9,336명 참석)와 유사한 규모의 대형 집체행이다,  "복수의 확진자가 발생하기 시작한 이 예배의 출석 신도를 대상으로 군사작전에 준하는 방역을 실시하지 않으면 자칫 제2의 대구 신천지 사태가 경기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매우 위중한 상황이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이 지사는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없다, "신천지 측이 명단을 제출할 때까지 더 이상 지체할 시간적 여유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대형 지역감염을 막기 위해 현 시각 신천지 과천 본부를 대상으로 과천 예배 1만 명 출석현황 확보 등을 위한 긴급 강제 역학조사를 실시한다, "이 역학조사에서 확보된 자료를 바탕으로 출석 신도들에 대한 격리 및 감염검사 등을 신속히 진행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신천지 측이 제공하는 자료에만 의존해서는 확실한 방역을 할 수 없다, "실제 오늘 확진 판정을 받은 성남의 한 확진자는 대구 집회에 참석했지만 신천지가 밝힌 20명 신도 명단에는 빠져 있었다, "어제 현장 확인을 통해 신천지가 밝히지 않은 시설 34곳을 추가로 발견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출석현황을 확보하는 대로 철저하게 크로스체크하면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 "신천지 측이 정부에 신도 전체 명단을 제공하기로 한 만큼 경기도의 조사에도 원활하게 협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 어제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렸듯 신천지는 피해자라고 생각한다, "경기도의 조치는 오직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지방정부의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니 신천지의 적극 협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배기백 기자  gbbae@newspanorama.kr

<저작권자 © 뉴스파노라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기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권로195번길 13 1층7호  |  대표전화 : 070-8184-9848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00266  |  발행·편집인 : 배기백  |  창간일 : 2010년 4월 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선미
Copyright © 2020 뉴스파노라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