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9 일 17:40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비대면으로 한국 콘텐츠부터 식품, 미용까지 즐긴다‘온:한류축제’, 신한류 알리고 연관 산업 수출 지원
심권수 기자 | 승인 2020.11.09 09:19
   
▲ 비대면으로 한국 콘텐츠부터 식품, 미용까지 즐긴다
[뉴스파노라마]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 산업통상자원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네이버와 함께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코로나19로 지친 국내외 한류 팬을 위로하고 한류 콘텐츠와 연관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종합 한류행사 ‘온:한류축제’를 개최한다.

‘온:한류축제’는 ‘온 세계가 온라인으로 만나는 따뜻한 한류축제’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축제는 문체부 등 관계부처가 지난 7월에 발표한 ‘신한류 진흥정책 추진계획’의 3대 정책 방향인 한류 콘텐츠 다양화, 한류를 통한 연관산업 동반 진출, 지속 가능한 한류 확산의 토대 형성을 구현하는 행사로 기획했다.

이에 따라 축제 기간 중 실감형 기술을 결합한 온라인 대중음악 공연, 콘텐츠 및 연관산업 분야 화상 수출상담회와 실시간 판매, 콘텐츠 분야 국제회의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세부 행사들은 콘진원과 코트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등 관련 기관과 네이버, 홈앤쇼핑, 아마존 코리아 등 기업들의 협업으로 운영된다.

축제가 시작되는 11월 16일부터 22일까지 캐릭터, 미용, 패션 등 한류 콘텐츠와 연관 소비재 12개사의 제품과 서비스들을 네이버를 통해 실시간으로 판매하고 홈앤쇼핑 등 안방구매 채널을 통해 국내외 소비자들이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아울러 11월 16일과 17일 코엑스 그랜드볼룸에 상담회장을 마련해 애니메이션·캐릭터, 게임, 방송, 실감콘텐츠, 음악, 패션 등의 국내 콘텐츠 기업 79개사와 세계 각국의 구매기업 200여 개사 간의 화상 수출 상담을 진행한다.

콘진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중국 북경 비즈니스센터 2개소도 현지에서 상담회장을 구성해 국내 기업과 현지 구매 기업과의 원활한 수출 상담을 지원한다.

문체부와 콘진원은 공식 누리집에서 온라인 홍보관을 운영해 국내 콘텐츠 기업 105개사의 기업 정보와 콘텐츠를 소개하고 수출 상담을 지원한다.

온라인 홍보관은 관련 기업뿐만 아니라 일반 관람객들도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할 예정이다.

11월 23일 폐막행사에서는 행사를 공동 주최한 문체부 장관과 산업부 장관의 축하 영상에 이어 온라인 케이팝 공연과 한류 팬 소통행사가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전 세계 230여 개국에 생중계된다.

특히 증강현실, 가상현실, 확장현실 등 실감 기술을 적극 활용해 공연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온라인 케이팝 공연에는 슈퍼엠, 몬스타엑스, 오마이걸, 있지, 창모, 로꼬, 콜드, 이디오테잎, 잠비나이 등 한류 스타들과, 인도네시아의 라이사, 태국의 트리니티, 베트남의 케이아이씨엠 등 아세안 지역의 정상급 가수들이 출연한다.

최근 한국 관광 홍보영상에서 화제가 된 이날치와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등도 출연해 색다른 공연을 선보인다.

또한 축제 기간 중 한류 콘텐츠와 연계해 코로나19 극복을 응원하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이어진다.

문체부는 온:한류축제와 연계해 국제 행사들을 집중 개최했다.

으로써 한류콘텐츠에 대한 우호적 인식을 확산시키고 다른 국가와 협업 또는 동반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한다.

11월 10일 올해 한-아랍에미리트 수교 40주년을 계기로 한국 문체부 오영우 제1차관과 아랍에미리트 문화부 우바락 알 나키 차관 등 양국 정부와 민간이 함께 참여하는 ‘제1회 문화콘텐츠산업 온라인 포럼’을 시작으로 11월 12일에는 한일 협업과 해외 진출을 주제로 동경에서 ‘2020 한일 콘텐츠 비즈니스 온라인 포럼’을 개최한다.

한일 온라인 토론회에는 카카오재팬 김재용 사장, 세계적인 캐릭터 ‘헬로 키티’로 유명한 일본 산리오의 츠지 토모쿠니 사장, 현지 온라인동영상서비스 중 한국 드라마 판권을 최다 보유한 유넥스트의 츠츠미 텐신 사장 등이 강연자로 참여한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온:한류축제’가 우수한 한국 콘텐츠뿐만 아니라 연관 한류 산업까지 해외에 알릴 수 있는 대표 한류 행사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 축제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세계인들을 위로하고 한류의 파급력으로 국내 기업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축제의 주요 프로그램과 일정 등은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 세계 한류 팬과 기업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영어로도 제공한다.

심권수 기자  news@newspanorama.kr

<저작권자 © 뉴스파노라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권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권로195번길 13 1층7호  |  대표전화 : 070-8184-9848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00266  |  발행·편집인 : 배기백  |  창간일 : 2010년 1월 12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선미
Copyright © 2020 뉴스파노라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